메뉴 메뉴
닫기
검색
 

상명투데이

  • 상명투데이

시스템반도체공학과 제21회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 한국반도체산업협회장상 수상

  • 작성일 2020-10-15
  • 조회수 1200
커뮤니케이션팀(천안)


-시스템반도체공학과 학부생들의 연구 성과 쾌거

-숫자인식 전자장치의 소형화와 전력감소 기여 


2캠퍼스(천안) 시스템반도체공학과 김선희 교수 연구팀(수상자: 서지민(3학년), 권준엽(3학년), 송연섭(3학년), 이지현(3학년))은 제21회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에서 한국반도체산업협회장상을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은 반도체 설계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대회로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53팀, 137명이 참가했다.


상명대학교 수상작품은 ‘저전력 소형화 숫자인식 가속기’이다.

상명대학교 김선희 교수 연구팀은 수상작품을 통해 기기 소형화 및 전력감소를 실현하고자 했다.

생활 속에서 숫자를 인식해 활용할 수 있는 사례로는 자동차 속도 제어 표지판, 음식들의 유통기한 인식,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숫자인식 등이다.

숫자인식과 같은 이미지 인식들은 요구되는 연산량과 메모리가 상당히 커서 대부분의 인식환경은 고성능을 갖추어야 한다.


상명대학교 수상작품은 모바일 제품 및 차량 등에 적용하기 어려운 점을 보완하여 휴대와 착용이 가능한 전자장치에도 적용할 수 있는 저가형 저전력 숫자인식 가속기 설계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지도교수인 김선희(시스템반도체공학과)교수는 “일반적으로 알고리즘 연구나 시스템 설계 모두 대학원 석사과정에서 다뤄지는 어려운 연구과정임에도 포기하지 않고 시스템을 완성한 학생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수상자인 서지민학생(시스템반도체공학과 3학년)은 “작품을 제작하려고 처음 시도했을 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교수님과 딥러닝 알고리즘 및 하드웨어 설계방법에 대한 연구와 토론을 통해 딥러닝 기반의 숫자 인식 가속기가 추가된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었다”며 “모두 고생한 만큼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사진설명: 수상작품 시연모습]